타케나카 장애인 조롱한 과거 연기로 올림픽 하차

7월 23일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타케나카 올림픽에 영향을 줄수있는 스캔들을 일으키지 않기 위해 하루 전 사임했습니다.

무노노 히토(Nowhere Man) 등 많은 영화에 출연한 배우 겸 감독인 다케나카 나오토(65)는
7월 22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더 이상 시상식에 참석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타케나카 의 탤런트 에이전시에 따르면, 배우는 위원회에 자신이 1985년 “타케나카 Naoto no hosokinshi terebi”(방송 금지)라는
제목의 비디오에 출연했는데, 이 비디오에서 자신의 연기에서 시각 장애인을 조롱했다고 말했습니다.

메이저파워볼 추천 사이트

조직위 대표가 묘사를 인정했다.

관계자는 “(개막식) 전날 알려지면서 교체하게 됐다”고 말했다.

희극에서 타케나카는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웃음을 위해 횡단보도를 걷다가 흰 지팡이 주위를 휘둘렀다고 그의 탤런트 에이전시에 따르면.

당시 이 영상은 장애인을 대표하는 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아 다케나카는 사과를 요구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는다.

그러나 36년 전의 사건은 개막식의 작곡가인 Keigo Oyamada가 자신의 과거에 대해 소셜 미디어에서
다시 주목을 받은 후 11시까지 타케나카가 개막식에서 공연 제안을 수락하는 것을 막지 못한 것 같습니다.

1990년대 잡지 인터뷰에서 오야마다는 일부 장애를 가진 반 친구들을 괴롭히고 학대하는 것에 대해 자랑했습니다.

타케나카 그 스캔들을 알게 되었다.

타케나카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즉시 개막식에서 고개를 숙이고 싶었다.

그러나 타케나카의 매니저는 “문제가 되는 콘텐츠나 프로젝트를 만든 사람이 아니다”라는 이유로 다케나카를 잔류로 설득했다.

매니저는 타케나카에게 “방금 맡은 역할이고 (오야마다)와 같은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처음에 그만두지 않겠다고 주장했고 조직위의 변호를 받던 오야마다는 7월 19일 돌연 사임했다.

그리고 7월 22일 또 다른 스캔들이 터졌다.

문화뉴스

개막식과 폐막식의 감독인 고바야시 켄타로(Kentaro Kobayashi)는 과거 공연에서 홀로코스트에 대해 농담을 한 혐의로 해고됐다.

과거의 불명예스러운 코미디가 어떻게 다시 대중의 비판을 받아 출연자가 처벌을 받는지 확인한 후 타케나카는 사임하고 싶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위원회에 “나의 개입은 관계 관계자와 선수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폐를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타케나카는 목수와 소방관에게 경의를 표하는 에도 시대(1603-1867)의 전통 작업 노래를 특징으로 하는
“kiyari uta” 부분에서 건설 감독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