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이 없었다면 이 문화재도 없었다



1940년 봄부터 초여름까지, 인천은 가뭄이 극심했다. 인천의 모든 승려들은 단합하여, 수봉산에 올라서 기우제(祈雨祭)를 지내기로 했다. 1940년 6월 21일, 스님들이 순번을 정해 번갈아가며 밤낮으로 기우제를 올렸다. 주안정(朱安町) 수봉산(水峰山)에 인천사람이 거의 다 모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천공립상업학교…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