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법원, 낙태 제한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다

미국 대법원 낙태의 대한 지지를 표명

미국 대법원 낙태 입장

]미국연방대법원이 강간이나 근친상간 경우에도 임신 15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는 미시시피법을 받아들일 태세다.

이번 사건에 대한 심리에서 보수파 재판관들은 과반수가 이 법을 지지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6월에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판결로 수백만 명의 여성들이 낙태에 대한 접근권을 상실할 수도 있다.

낙태 반대 운동가들은 법원에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보호하라”고 촉구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낙태를 제한할 경우 산모 사망률이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토론의 양측은 돕스 대 잭슨 여성 건강 기구로 알려진 이 사건을 낙태 권리에 대한 전부가 아니면
전무한 싸움으로 간주하고 있다.

미시시피 법을 옹호하는 변호사들은 낙태에 관한 두 가지 획기적인 결정을 뒤집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첫 번째, 1973년의 Roe vs Wade는 임신 첫 3개월 동안 낙태에 대한 절대적인 권리를 미국 여성들에게
주었고, 두 번째 3개월에는 제한된 권리를 주었다.

미국

1992년 케이시 가족계획법(Planed Parrenhood v Casey)에서 법원은 태아가 자궁 밖에서 약 24주 동안
생존하기 전에 낙태를 원하는 여성들에게 “부당한 부담”을 줄 수 없다고 판결했다.

이후 수년간 ‘태아생존성’ 기준은 낙태죄의 레드라인으로 작용해 이 이전 낙태 금지를 한 건도 막아왔다.

그러나 낙태 반대 운동가들은 현재의 헌재 이념 구조가 새로운 문을 열기를 바라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세 차례나 임명된 이 법정은 미국 현대사에서 가장 보수 성향이 짙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